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한글은 읽고 쓰기 … 수학은 한 자릿수 덧·뺄셈이면 충분”


내년 3월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위가영(7)양은 요즘 엄마 김현진(33·서울 노원구)씨와 한자를 ‘열공’하고 있다. 위양이 배정받을 학교가 한자 교육을 강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난 뒤부터다. 매일 한자카드로 공부하는 위양은 입학 때까지 천자문을 뗄 계획이다.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을 3개월 남짓 앞둔 예비 학부모들의 마음이 초조하다. 자녀가 학교에 잘 적응할지, 친구들에 비해 학습 진도가 뒤처지진 않을지 걱정이 앞선다. 선배 엄마들은 “책을 많이 읽어 보내면 그렇게 불안해할 것은 없다”고 말한다. 석 달 동안 준비를 잘하면 학교 생활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선배 엄마들의 조언을 들어봤다.

지나친 선행학습은 역효과 선배 엄마들이 예비 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에게 가장 강조하는 것은 한글이다. 초등 1, 5학년 자녀를 둔 김영민(35·인천 남동구)씨는 “한글을 모르면 수업 이해도가 떨어질뿐 아니라 알림장도 제대로 쓸 수 없다”며 “과제나 준비물을 챙겨가는 데도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고 당부했다.

읽기·쓰기가 서툴면 수학 등 다른 과목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얘기다. 게다가 요즘은 대부분의 학생이 한글을 떼고 입학하기 때문에 책을 잘 읽지 못하거나 받아쓰기 성적이 나쁘면 자신감을 잃고 학습에 대한 흥미마저 잃을 수 있다.

받침이 어렵지 않은 글씨를 읽고 쓸 수 있을 정도는 공부해야 한다. 한글을 소리내서 읽는 연습도 필요하다. 문자를 눈으로 읽고 귀로 듣는 과정에서 이해와 집중력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수학은 선행학습을 해야 할지 고민하는 학부모가 많다. 이진주(39·서울 마포구)씨는 “수학은 학교 진도를 따라잡기 힘들 수 있어 미리 준비해두는 게 좋다”고 귀띔했다. 다만 구구단을 외우는 등 지나친 선행학습은 금물이다. 수학 동화를 읽으며 원리를 재미있게 배우는 게 바람직하다. 두 자릿수를 읽고 쓰며, 한 자릿수 덧·뺄셈을 할 줄 알면 1학년 공부를 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

1학년 교과서를 한번 훑어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감을 잡을 수 있고, 불안감도 해소할 수 있다. ‘읽기’ 교과서를 소리내 읽고 써보는 연습을 하면 도움이 된다. 김씨는 학교 생활에 관한 책을 읽어 두길 권했다. “학교는 재밌는 곳, 선생님은 존경할 대상, 친구들은 소중한 존재라는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되면 학교 생활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미술 공부·노래 연습해 자신감 키워야 초등학교 입학 전 미술을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엄마들이 많다. 1학년 때는 그림 그리기나 만들기 등 미술활동이 많다. 완성 후엔 작품을 교실에 전시하므로 미술 실력이 그대로 드러난다. 미술을 조금 배운 정도로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이때 그림을 잘 그리게 하는 교육보다 아이의 창의성을 키울 수 있는 경험을 많이 해보는 게 좋다. 예컨대 흙이나 모래를 많이 만져본 아이는 그 느낌과 쓰임을 알기 때문에 만들기 수업에 잘 적응한다.

최정은(37·경기도 분당)씨는 “음악 교육에 있어 피아노를 필수처럼 생각하지만 기본만 익히면 된다”며 “현악기나 관악기 등 아이가 잘할 수 있는 악기를 배우는 게 낫다”고 말했다.

잘할 수 있는 악기 한 가지 정도만 꾸준히 연습시키면 성취감과 자신감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리코더는 음악 수행평가에 활용되기 때문에 배워두면 좋다”는 게 최씨의 조언이다. 여러 가지 악기 소리를 들어보는 것도 좋은 음악 교육법이다.

최근 문화센터에서 노래 부르기 과정을 배우는 어린이가 늘고 있다. 노래를 잘 부르는 방법을 배우면 발성과 음이 정확해져 다른 사람 앞에서 노래를 부르는 데 자신감이 생긴다. 정서적 안정에도 도움이 된다. 줄넘기 급수 시험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어린이가 의외로 많은데, 줄넘기는 하루아침에 실력이 늘지 않기 때문에 서툰 어린이라면 지금부터 꾸준히 연습할 필요가 있다.

‘안녕하세요’ 인사로 사회성 키워야 단체생활을 시작하는 아이에게 사회성을 키워주고 싶다면 가정에서부터 사회적인 언어 사용을 해야 한다. 예컨대 ‘감사합니다’ ‘미안합니다’ ‘안녕하세요’ 등은 단순한 것 같지만 많이 쓸수록 좋다.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남 앞에서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어린이들이 있다. 선생님이나 친구들의 말을 이해하지 못했으면서도 물어보지 않고 귀가해 알림장 내용을 알 수 없는 경우가 있다. 이런 어린이에겐 하루 동안 있었던 일을 말해보게 한다. 기억력과 논리력 발달에 도움이 돼 학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오늘 친구들과 뭐 하고 놀았니?” “유치원에서 무슨 일이 있었어?” 등을 물어 자신의 생각을 정리해 말할 수 있도록 한다. 이것도 어려워하면 먼저 그림으로 표현하게 한 후 설명하는 방법도 있다.

자기 물건을 스스로 정리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이런 것이 익숙지 않으면 입학 후 과제물 챙기기도 어렵다. 김씨는 “처음엔 아이가 30% 정도만 혼자 하도록 지도하고, 점차 혼자 해결할 수 있는 비중을 높여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학년 때는 공부보다 학습·생활 습관을 기르는 데 힘쓰라는 게 그의 당부다. 이 또래는 발달 단계상 집단의식이 거의 없다. 이를 위해 집단 규칙에 대한 기본 개념을 갖도록 가르쳐야 한다. 최씨는 “유치원 때보다 강화된 학교 규율에 적응하지 못해 힘들어하는 아이가 많다”며 “‘선생님이 너만 미워서 그러는 게 아니다’고 미리 이해시켜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글=박정현 기자, 사진=이찬원 기자 [중앙일보 2008. 12. 10]

예비 초등생 자녀를 둔 부모가 읽어보면 좋은 책

●초등학교 1학년 꼭 해줘야 할 61가지 중앙M&B 편집부·중앙M&B
●아이의 평생 경쟁력 초등 1년에 결정된다 허정은, 허필영·쌤앤파커스
●학교에 가면 소중애·삼성출판사
●자신만만 초등학교 입학 준비 윤종환·주니어 김영사
●자신만만 1학년 양승현·아이즐
●학교는 즐거워 해리엣 지퍼트·키다리
●부모숙제 50가지(초등학교입학전) 김정애·영진미디어
●나도 학교에 가요 유효진·청림아이

.............................................................................................

12월 10일자 중앙일보에 게재된 기사를 스크랩했습니다.
몇년후면 초등학생이 될 아이 생각에 관심을 가지게되었는데요^^
기사를 읽어보고나선 3개월 전 준비할수 있기에는 좀 벅찰것 같네요.

제가 초등학교 들어갔을 때는 한글도 모르고..
공책 쓰는 법도 몰라도 행복하게 잘지냈는데....
정말 초등학교 들어가기전에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곰곰 생각하게 되네요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거 읽어주세요"

자그만한 아이의 손에 들려있는 건
둥굴둥굴 하얀 눈사람이 그려져있는
<눈사람 아저씨>이었습니다.
(영화 '스노우맨'도 유명하죠)

새까만 눈동자를 반짝이며
얼른 옆에 앉는 아이를 보며
첫장을 넘기자...^^

아무 글씨도 없이
파스텔로 곱게 그려진 세상만 있더군요.
'으흠.. 어떻게 이야기하지?' 

잠시 고민하고있던 제게                                                  
딸아이는 그 순간도 길었나봅니다.
"와.. 눈이 오네"                                                                    
마침.. 창밖에
하얗게 내리는 눈을 바라보며
아이와 나는 행복하게 <눈사람 아저씨>의 세계에 빠져들었답니다. 

<눈사람 아저씨>를 덮은후 가슴언저리에 묵직한 여운이 남는건
그동안 잃어버렸던 '마음'을 발견해서일까요? 
울 꼬마는 마지막 페이지를 보고 보고 또보네요..
 
하얀 눈밭에 눈사람을 만들어 코, 눈을 붙이고..
추울까봐 목도리까지 둘러주는 아이의 마음이 따스해보이죠? 
            
눈사람은 뭐라 인사했을까요?^^  안녕?

 
<눈사람 아저씨>를 보며 문득 깨달은 건..
나도 어렸을때.. 엄마, 아빠처럼 어른이 되고싶었했다는거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장면입니다.
쿵쿵.. 눈사람 아저씨 손을 잡고 훌쩍 뛰어올라 하늘을 날아오르는..


다시 모든 것이 제자리에.. 

  

    하지만 <눈사람 아저씨>는 가슴에 남아있겠죠
             
 


'I ♡ 동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깨비와 혹부리영감  (11) 2009.01.08
설빔-남자아이 멋진 옷  (0) 2008.12.31
설빔-여자아이 고운 옷  (0) 2008.12.31
팥죽할멈과 호랑이  (0) 2008.12.23
스노우맨(The Snowman)  (0) 2008.12.11
눈사람 아저씨(마루벌, 레이먼드 브릭스)  (0) 2008.12.09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12월입니다.
경제는 어렵다 어렵다..해도 시간은 잘도 가네요.

12월..
첫 송년회를 '나를 위한 송년회'로 정했습니다.
지난 일년간 나름 열심히 고민하고, 인내한 나를
스스로 보듬어주기 위해... ^^

충동 구매는 안해도
충동 예약은 잘하는 지라
보름전 미리 공연을 예매하고
어제... 내 좋아하는 짝궁과 함께 보았죠.ㅎㅎ

'할렘 가스펠 콰이어'의 공연이었는데요..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가스펠 합창단이라는군요.
단지, 피부빛이 검은 이들의
건강한 육체에서 울려나오는
경건한 목소리와 에너지를 느끼고 싶어
마냥 달려갔습니다.

' I Believe I Can Fly '
' How Excellent '
' O Happy Day '
' I Get Joy'

 ....

'2008년, 지나간 내 시간들과 잘 어울리지?'
속으로 마술을 걸어보네요^^

감미로운 음악에..
때로는 온몸을 흔드는 환호에..
그리고..
내 좋아하는 사람과 시간가는줄도 모르고
함께 나누었던 지난 추억에 ..
허기진 일년의 시간은 꽈악 채워져갔습니다.

나만의 송년회...밤은 이렇게 채워졌답니다.

....................................................................
○ 'I believe I can fly' 중에서..

 I believe I can touch the sky
I think about it every night and day
Spread my wings and fly away

I believe I can fly Cause I believe in me

 
12월 밤하늘.. 예술의 전당 불빛은 화려하기만 합니다

  


공연시작전..몰래 찍은 배경사진^^....


저 깊은 곳에서 끌어올리는 울림... 숨결이 느껴진 공연^^


나뭇가지마다 걸려있는 커다란 별..별...



 

'FM36.5MH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2008.12.31
지독한 감기  (2) 2008.12.26
자동? 수동?  (0) 2008.12.11
나를 위한 송년회  (2) 2008.12.04
기분나쁜 꿈팔기  (1) 2008.11.12
귤이 새콤한 이유?  (1) 2008.11.11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빛 연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06 01:19 신고

    공연좋아하시나봐요~~ 나만의 송년회!! 멋있어요^^

  2. 동화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1.06 01:48 신고

    네! 공연, 영화, 뮤지컬 등등.. 노는거 다~~ 좋아해요! 다만, 집에서 엄마를 기다리는 두 아이와 엄마가 미안해서.. 자주 보지는 못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