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2009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09/07'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7.22 달은 어떻게 생겼을까? (2)
  2. 2009.07.16 개보름쇠기 (1)
  3. 2009.07.02 미안해, 친구야 (2)
요즘 신화에 푹 빠져 산답니다.
우리나라 신화에서부터 세계 신화까지~

그리스 로마신화는 여러번 읽었어도,
우리나라 신화라고는 건국신화만 알고지냈던 지라..
서른을 훌쩍 넘은 요즘에서야 관심을 가지게 되었네요. 
^^ 우리나라 신화에는 다음에 올릴께요..

오늘은 출근길에 읽은 짧은 이야기 하나...
달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요?

시베리아인들의 가슴에 내려오는 이야기랍니다.

오랜 옛날 사람들은 하늘을 나는 법을 알고 있었대요.
몸에서 밝은 빛이 나왔기 때문에
가는 곳마다 환히 비출수 있었다 하네요.
아직 해와 달이 존재하지 않았거든요.

그러나 사람들이 지상에 머물면서 점점 빛을 잃어갔어요.
그래서 빛이 필요하게 되었죠.

결국 한 신이 정령을 보냈어요.
정령은 바다밑으로 내려가
밑바닥에 묻힌 두 개의 거울을 발견했어요.
거울을 꺼낸 정령은 수면으로 헤엄쳐 나와 하늘에 올려놓았어요.
거울 하나는 해가 되었고,
다른 하나는 달이 되었다 하네요.
.................................................................................................................

참 아름답죠?
사람들이 요정처럼 빛을 발하며 하늘을 날았다니..
지상에 살면서 빛이 사그라졌다는 건
점차 순수한 신성을 잃어버렸다는 의미일까요? 

그 순수를 찾고싶네요.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따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7.22 11:26

    거울 하나는 해가 되고..나머지 거울 하나는 그대로 거울인가요?
    음..달이라고 쓰셔야 하는데..실수하신듯..후후

개보름쇠기

옛날옛날에 2009.07.16 08:51

개보름쇠기?
참 낯선 단어이죠?
오늘 아침 출근길에 집어든 책이
 <33가지 동물로 본 우리 문화의 상징체계> (김종대, 다른 세상) 입니다.

첫번째 동물은 역시.. '개'입니다.
집안과 주인을 지켜주는 수호자로서
여러 전설을 낳은 개에 대한 채록을 보여주고,
그속에 숨은 상징에 대해 쉽게 풀어주었는데
개와 관련한 풍속중 바로 '개보름쇠기'가 있다하네요.

정월 첫 술일(戌日)인 개의 날에는 일을 하지않고 하루를 쉬는데,
만약 일을 하게 되면 개가 텃밭을 망쳐놓는다고 믿었다 합니다.
풀을 쑤면 개가 토하기를 잘한다고 하여 풀도 쑤지않았구요.

지방마다 여러 풍습이 전해져오는데,
제주도에서는 오히려 개날이 길일이라 하여 메주를 쓰는 날이라 하네요.
또 개가 밖에 나가 물건을 가져오는 습성이 있어
해녀들일 물질할 때 쓰는 도구를 손질하기도 한다 합니다.

개보름쇠는 정월대보름날 행해졌던 우리의 대표적인 풍습인데요,
이날은 개에게 먹이를 주지않았다해요.
개에게 먹이를 주면, 개가 살도 찌지않고 집안에 파리가 들끓는다구요..

먹이를 주지않는 이유는...
월식현상이 개가 달을 먹어버리기 떄문에 생겨난 것이라는
월견상극의 인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하니 더욱 재미있죠?

달이 자신의 정기를 갖지 못한다는 것은 달의 정기를 받아 풍요를 기원하는
사람들에게는 당연히 좋지 않은 징조로 여겨진 것이죠.
특히, 달은 여성을 관장하는 여신으로 여겼기 때문에,
여성이 달과 상극관계에 있는 개에게 먹이를 주는 것은
자신의 음력을 빼앗기는 지라 생산력이 줄어든다 믿었다하네요.

여러모로 개만 애궂게 정월대보름날 밥을 먹지 못하게되었네요^^

 


'옛날옛날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보름쇠기  (1) 2009.07.16
동지와 팥죽  (2) 2008.12.22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따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7.20 17:54

    앗..이런 재미있는 속설이..^^
    정말 우리나라 이야기인데도 모르는게 너무 많은것같아요.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보면 이렇게 재미있고 생생한 이야기가 많은데요.

뜨거운 햇볕도 아이들에게는
재미있는 놀이친구인가보죠?

관회는 어린이집과 미술학원을 다녀오면
어김없이 놀이터로 달려갑니다.

어제도 신나게 미끄럼틀 타고,
친구들과 뛰어다니다가
집에 들어갈 때가 되었답니다.

"관회야, 얼른 들어가 저녁먹자"
할머니가 재촉하니,
관회가 귀엣말로 "저기 친구 혼자 있는데? 미안해서 어떻게 들어가.."하더니

그 친구에게 다가가더래요. 
"할머니랑 이제 집에 들어가야하는데, 
미안해! 내일 또 놀자.."

처음 보는 친구인데도, 
혼자 놀이터에 남으면 기분이 안좋을꺼라 생각들었나봐요.

우리 관회,
이제 다른 사람들의 마음도 헤아려줄만큼 부쩍 컸네요.

'좌충우돌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간 꽃에 동그라미 치세요  (2) 2009.08.03
미안해, 친구야  (2) 2009.07.02
왜 하필 그때인거야?  (2) 2009.06.30
어린이집 안간대요  (7) 2009.03.13
좌충우돌 적응기 - 둘리차  (7) 2009.03.12
좌충우돌 어린이집 적응기  (4) 2009.03.09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돌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7.02 21:56 신고

    관회가 오빠라서 그런건가요? 마음이 정말 넓고 착하네요.
    그 착한 심성 할머니 어머니 아버지에게 배웠겠지요? 아이는 부모의 거울이라고 하잖아요.

    시영이 이야기는 안들려주시나요? (시영이 맞죠? 관회 시영)
    후훗 뿌듯하셨겠습니다^^!

  2. 동화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7.02 22:34 신고

    ^^ 그동안 잘지내셨어요? 관회가 동생이 있어서 그런지 배려심이 많은 편인거 같아요. 시영이를 어찌나 잘챙기던지, 동네 슈퍼아줌마, 요구르트아줌마, 수위아저씨, 미술학원 선생님 등 동네소문 다 낫어요~ ㅋㅋ 시영이는 맘에 드는 남자친구가 생겼나봐요. 호호.. 곧 올릴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