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햇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26 지독한 감기 (2)
  2. 2008.11.11 귤이 새콤한 이유? (1)

지독한 감기

FM36.5MHZ 2008.12.26 15:29

감기를 일주일넘게 앓네요
처음에는 목이 까끌까끌하더니
지난주 연이은 송년회때문이지
온몸이 으슬으슬, 콧물은 훌쩍훌쩍
목소리는 잠겨 완전 저음이 되었네요..
흠흠...

열도 없는데
붕붕..떠다니듯이 다니다가
회사 화장실 커다란 창으로
쏟아져오는 햇살에 발이 멈춥니다.

빗겨가는 12월의
오후햇살...
그 포근함에 잠시
지독한 감기 기운을 이겨냅니다.

햇살.....

참 좋네요..
눈이 부시게..
몸도 마음도.. 열어주나 봅니다.


'FM36.5MHZ'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나틱  (4) 2009.01.0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2008.12.31
지독한 감기  (2) 2008.12.26
자동? 수동?  (0) 2008.12.11
나를 위한 송년회  (2) 2008.12.04
기분나쁜 꿈팔기  (1) 2008.11.12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LUSTW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27 00:11 신고

    연말에 스케줄도 많을텐데, 감기걸리셨군요..
    빨리 낳으시길 바랍니다..^^

우리집에는 가장 소중한 보물이 있습니다^^
기차와 공룡을 좋아하고,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는 관회와
리듬에 맞춰 춤추기를 좋아하고, 새로운 먹거리에 자신있게 도전하는 시영이죠.

시영이는 처음 보는 먹거리에도  호기심으로 도전을 하는 반면,
관회는 주로 먹어본 거에만 관심을 보이죠.

어제는 일찍 집에 들어가 아이들과 오붓하게 저녁을 먹고
후식으로 귤까지 먹을 수 있는 여유로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역시 우리 시영이는 엄마옆에 바짝 붙어서
엄마가 까주는 귤을 하나하나 입에 넣고 오물오물하더군요.

관회는 과일을 좋아하는 편이 아닌지라, 슬쩍 유혹했죠.
볼에 볼록하게 귤을 넣은 시영이와 함께,
"관회야, 귤이 정말 정말 맛있다"

관회가 씩 웃더군요.
"아니, 귤은 매워요"
"...?"

"귤이 왜 매워?"
"귤에는 김치가 들어있어요"
"아하, 매운게 아니라 새콤한거라 그러는거야"

잠시 후..
조그만 입을 쫙 벌리는 시영이 입에 귤을 쏙~ 넣으며 말했죠.
"관회야, 귤에는 김치가 들어있지않아. 시영이도 잘먹잖아"

가만있던 관회가 잠시후에..
"그럼 귤에는 햇살이 들어있어요?"
"...!"

오호.. 그래그래
귤에는 햇살이 들어있어
먹으면 입이 환해지나 봅니다^^

 


'FM36.5MH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2008.12.31
지독한 감기  (2) 2008.12.26
자동? 수동?  (0) 2008.12.11
나를 위한 송년회  (2) 2008.12.04
기분나쁜 꿈팔기  (1) 2008.11.12
귤이 새콤한 이유?  (1) 2008.11.11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12.30 22:08

    아이에 눈으로 보는 세상은 정말 신비로워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