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내 책은 독자들을 필요로 합니다.
 이야기를 시각적으로 전개하는 것의 매력은
독자가 그만큼 더 책과 능동적으로 상호작용하게 된다는 점입니다. 

내가 그린 그림책에는 작가인 내 목소리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독자 한 사람 한 사람이 각기 자기식대로 이야기를 읽어내는 것이죠.
따라서 한 권의 책 속에 무수히 많은 가능성들이 잠재해 있는 것이고, 
책에서 솟아나오는 이야기는 나뿐만이 아닌, 
온전히 독자의 것이 되는 것입니다."

데이비드 위즈너는 지금까지 일곱권의 그림책을 썼는데요.
1992년 <이상한 화요일>, 2002년 <아기 돼지 세마리>, 
2006년 <시간 상자>로 칼데콧 상을..
<구름 공항><자유낙하>로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했습니다.

○ 민들레 홀씨 되어
별관 1층에 들어서 천장높은 전시회에 들어서는 순간
"와~" 
감탄을 뱉게 되는데요, 하늘높이 날아가는 민들레 홀씨에
마음도 둥둥... 떠다니게 되죠. 





민들레 홀씨와 함께 작품을 따라가다보면
바로 <이상한 화요일>의 주인공, 커다란 개구리를 만나게 됩니다^^


거리거리마다 왜 수련이 떨어져있는지
그 이유를 전혀 알수없는어른들은 결코 생각지도 못하겠죠?
하지만, 하늘을 날아가는 개구리와 우리 아이는 아마 알 겁니다.
화요일의 비밀을..^^


개구리, 하늘을 날다....


무엇이 무섭겠는가.. 우린 날고있는걸?


개와 개구리... 표정 봐봐.. ^^
 




놓치기 아까운 전시회..
이번주 관회의 손을 잡고 가려 합니다^^
(엄마가 먼저 갔다와 미안한 마음에..)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는 비행기를 타고 올 겁니다.
이렇게 ↓


참, 입장료는 어른이 6,000원, 유아 및 학생은 4,000원이랍니다^^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마솥 누룽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2.28 21:42 신고

    어디서 하는건데.. 비행기를 타고 오시나요? ^^
    저 비행이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만한 모양인데요? ㅋㅋ

    • 동화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9.03.02 08:47 신고

      ㅎㅎ 전시회보고 기분좋아 올거라 예상하고 비행기카고 올꺼라 예상했는데, 시영이가 디지털방명록을 독차지하고싶어 혼나... 눈물에 콧물에 범범하고 왔습니다^^

  2. 뚱채어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3.03 11:37 신고

    와~~~ 정말 너무 이뻐여~~ 민들레 홀씨 정말 감탄스럽네여~

    • 동화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9.03.03 20:12 신고

      그쵸^^ 아마 뽀로로의 만화중 뽀로로가 루시에게 민들레꽃을 받아 홀씨를 날리는 장면을 인상깊게 본 아이들이라면,
      더욱 좋아할만한 작품이죠. 울 시영이도 뽀로로...하며 더 좋아하더라구요. 홀씨를 손으로 만지며~~

  3. ss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3.04 12:05 신고

    이 전시 이미끝났을까요? 보고싶네요~~

  4. 유약사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3.04 13:59 신고

    오.. 진짜 예뻐요 그림... 이상한 화요일이 젤 끌리는데요.. 흠...

    • 동화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9.03.04 20:20 신고

      그쵸^^ 우리관회는 마냥 뛰어다녀서 아쉬웠지만, 아이들은 안보는 것처럼 해도 잘보더라구요 ㅎㅎ 이상한 화요일 함 보세요. 데이비드 위즈너의 독특한 상상력에 푹..빠지실꺼예요^^

CJ 그림책 축제전시회가
서울 광화문 성곡미술관에서 3월 1일까지 열립니다.

CJ문화재단에서 21세기 문화 아이콘으로 떠오른 창작그림책을 지원하고
그림책을 만드는 사람과 즐기는 사람 모두가 풍요로워질 수 있는
창작의 토대를 만들기 위해 마련한 첫행사인데요^^ (.. 팜플릿에서 옮긴 멋진 의의)

그림책에 대한 관심있으신 분에게는 적극 추전하고 싶은 전시네요.
(전시 마지막날이 며칠 안남아 더 마음이 앞서네요ㅠ,ㅠ)

성곡미술관 본관과 별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이상한 화요일>의 저자, 데이비드 위즈너의 초청작가전이 열려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답니다.

본관에 들어서면,
오른쪽에 '디지털 방명록'이 시선을 끕니다.

○ 디지털 방명록
최승준 님의 디지털 방명록(2007. Storoke Worm)은
'충사(蟲師 : 우루시바라 유키'라는 만화책에서 영감을 얻었다는데요,
만약 글을 쓸때 한 줄 한 줄 그었던 선들이
한마리 한마리 살아있는 벌레라면 어떤 느낌일까? 라는 생각에서
영감을 얻었다 하네요.

글씨도 때로는 그림이라는 작가의 의도를 나타내듯이
아이들이 특히 관심을 가진답니다^^



○ 반딧불의 숲(2007, Forest of Fireflies)
전시회 입구에 들어서기 전에 반기는 '반딧불의 숲'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풀숲이 흔들리며, 
풀숲에 숨어있던 반딧불이 날아 오르지요.

누구나 동심으로 돌아가 폴짝 폴짝 뛰어보는 숲길~
몽환적인 음악과 빛고운 반딧불의 움직임으로
그림책에 담겨진 순수를 향해
마음을 서서히 열어갑니다. 


○ '창작과 나눔' CJ그림책 축제
 3년이내 출간한 창작 그림책 부문과 미출간된 그림책 원화 부문을 두어
각각 순위없이 창작성이 뛰어난 다섯작품을 선정해 시상했다 하네요. 

전세계를 대상으로 접수받은 우수한 그림책중 선정한 책들이
곱게 사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36.5도.. 가슴이 따스한 사람의 눈길과 손길을...

 세계각국의 그림책이 전시된 1층.
 2층 전시장에서는 아이와 함께 편안히 의자에 앉아 볼수 있답니다.

○ 2층 전시작품
    * Playing alone / 김지현
     

      엄마가 없는 틈을 타 엄마의 뾰족구두와 붉은 립스틱을 발라보던 '혼자놀기'가
      생각나네요^^  저 구름다리를 건너면 어떤 세계가 펼쳐질까요?


나무마다 맛있는 과자가 열려있네요^^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타고 풍덩~ 파란 하늘에 빠져볼까요? 

* The Buildings Are on Vacation / 김지현

사진에 제 그림자가 비춰 약간 비스듬히 찍었어요.
광화문 하늘높이 솟아오른 빌딩들이 휴가를 얻는다면?
(가끔 광화문이 밀림으로 바뀌는게 아닐까... 상상하곤 했었는데^^)


답답한 에어콘 대신 코끝을 간질간질 거리는 꽃향기가 넘친다면? ^^

이밖에 좋은 그림들이 정말 많답니다^^
전부 올리지 못해 안타깝네요~

그림책 외에도 그림책을 영상화한 <동물원>(이수지, 비룡소), <길로 길로 가다가>(인강, 창비)
<빨간 풍선>(황수민, 상출판사), <따개비 루>도 아이들이 무척 좋아한답니다. 

이제 유명한 데이비드 위즈너의 작가전을 보러 갈까요?
별관으로 출발~~

Posted by 동화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약사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3.04 14:01 신고

    아..왜 이걸 오늘에야 봤을까요.. 블로그 분가한다고 며칠 마실 못 댕겼더니 요래 좋은 소식을 놓쳤네요...에궁~~

    • 동화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9.03.04 20:12 신고

      ^^ 저도 진작 시간내서 사람들 분비지않을때 방문해서
      천천히 아이들에게 책읽어줄걸.. 하는 아쉬움이 남았답니다. 올해가 첫번째 전시회이니, 내년에도 할것같아요.